• 의열사 안중근의 삶을 조명하다

    안중근 평전

    제목
    안중근 평전
    저자
    김삼웅 대표집필
    발행처
    시대의창
    발행년도
    2014-07-07
    이용권구매

    KRpia 이용권을 구매하면 제품을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기관회원으로 로그인할 경우 소속 기관(도서관)에 ‘제품 요청’을 하실 수 있습니다.

    주제분류

    • [KRpia 기본분류] 인물전집∙사전 > 인물전집
    • [KDC ] 사회과학 > 정치학

    제품소개

    "『안중근 평전』은 안중근 의사의 사상이 어떻게 형성되었는지 그리고 하얼빈 의거와 이후 공판투쟁 모습 등 그의 행적이 어떠했는지를 역사적 사료와 증언기록을 통해 보여준다. "

    저자소개

    김삼웅
    정치평론가이다. <민주전선> <평민신문> <민주신문> 등 진보적인 매체에서 오랫동안 일했고, 일간지 <대한매일신보(현 서울신문)>에서 주필로도 활동했다. 제7대 독립기념관장, 민주화운동관련자명예회복 및 보상심의위원회 위원, 친일반민족행위 진상규명위원회 위원, 성균관대학교 겸임교수 등을 역임했고, 제주4·3사건진상규명 및 희생자명예회복위원회 위원, 단재 신채호선생기념사업회 이사를 비롯해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 조사위원회 자문위원, 《친일인명사전》편찬 자문위원 등도 맡았다.



    저서로《친일정치 100년사》《곡필로 본 해방 50년》《한국 필화사》《위서》《금서》《한국현대사바로잡기》《을사늑약 1905》《통일론 수난사》《일제는 조선을 얼마나 망쳤을까》《종교, 근대의 길을 묻다》《서대문형무소 근현대사》《단재 신채호 평전》《백범 김구 평전》《심산 김창숙 평전》《녹두 전봉준 평전》《안중근 평전》《약산 김원봉 평전》《장준하 평전》《죽산 조봉암 평전》등이 있다.

    수록내용

    북두칠성 정기 안고 태어나다, 개화인물 안태훈과 상무소년 안중근, 개화ㆍ천주교 수용을 통한 사상 형성, 안중근, 이토 히로부미를 쏘다, 일제, 안중근에 사형을 선고, 자서전과 《동양평화론》 등과 함께 32면의 화보 수록

    - 화보
    - 책머리에
    - 제 1 장 북두칠성 정기 안고 태어나다
    - 망해가는 나라에 의열사 부르네
    - 이토 히로부미, 고종황제 퇴위시켜
    - 일본의 조선침략론 불타오르고
    - ‘탈아론’의 첫 희생양이 된 조선
    - 7개의 흑점 있어 아명 응칠이라 지어
    - 큰 인물, 아버지 안태훈
    - 신천군 청계동으로 이사
    - 유복했던 어린 시절
    - 글공부와 더불어 상무기풍 키워
    - 제 2 장 개화인물 안태훈과 상무소년 안중근
    - 동학군에 맞서 담대한 용기 보여줘
    - 40명 정병으로 1000여 동학군 물리쳐
    - ‘갑오의려’의 개화적 시대인식
    - 떡잎부터 남다른‘될성부른 나무’
    - 안씨 가문에 밀려든 첫 번째 위기
    - 백범 김구를 초청하다
    - 안중근 가문과 김구의 인연
    - 술마시고 노래하던 호방한 시절도
    - 제 3 장 개화·천주교 수용을 통해 안중근 사상 형성
    - 19세 때 영세 입교 후 천주교인으로 활동
    - 좌절된 천주교대학 설립의 꿈
    - 해서교안으로 탄압받아
    - 의협심과 정의감으로 사회문제 해결
    - 안태훈의 천주교 입교 시기 재론
    - 제 4 장 민권·민족의식에 눈뜨고 구국운동 나서
    - 러일전쟁 와중에 한국 침탈한 일제
    - 망국위기에 계몽운동 나서다
    - 아버지와 망명계획 세우고
    - 상해 한국 재산가들에게 실망
    - ‘민족’의 의미 헤아린 민족주의자
    - 국내 사명 깨닫고 귀국길에
    - 돈의학교와 삼흥학교 세워
    - 서북학회 그리고 국채보상운동에 참여
    - 제 5 장 구국의 꿈을 안고 고국 떠나 의병 창설
    - 군대 해산 과정 목격
    - 현대식 무기와 활·죽창의 대결
    - 1907년 8월 1일 고국 떠나
    - 간도에서 다시 러시아로
    - 이범윤 등 만나 의병전쟁 설득 나서
    - 의병참모중장으로 출전
    - 제 6 장 의병전쟁 그리고 단지동맹
    - ‘처변삼사’, 의병을 조직하고
    - 의병 이끌고 국내 진입작전
    - 사로잡은 왜군 포로 석방이 화근 돼
    - 만국공법 인식한 선각자
    - 선혈로 맺은‘단지동맹’
    - 제 7 장 안중근, 이토 히로부미를 쏘다
    - 협객 형가의 의거
    - 거사 자금 100원 빼앗다
    - “이토 처단은 내가 한다”
    - 거사 동지 우덕순 등 만나
    - 〈장부가〉지어 의기 높이고
    - 을사늑약 이래 희소식, 10월 26일
    - 세 발의 탄환 이토를 토살하다
    - 하늘을 향해‘대한만세’외쳐
    - 이토 히로부미, 유언 없이 현장 즉사
    - 제 8 장 교활한 검사에 맞서 당당히 진술
    - 러시아 당국, 서둘러 일본에 재판권 넘겨
    - 재판장소 놓고 치밀하게 계산한 일제
    - 미조부치 검사와 치열한‘논쟁’벌여
    - “이토가 미쳐서 한국을 침략해 응징했다”
    - 미조부치의 집요한‘회유’
    - “남의 나라 빼앗은 것을 방관하는 것은 더 큰 죄악”
    - 제 9 장 일제, 안중근에 사형을 선고
    - 잔혹한 조사 끝에 재판 회부
    - 일제, 변호사 선임 거부하고 일본인 관선변호사로 대체
    - 첫 공판정 인산인해 이뤄
    - “의병참모중장이 왜 일본판사의 심문 받나”
    - 일왕 비판하자 비공개 재판
    - 비하로 일관된 검사 사형 논고
    - 변호사의 황당한 변론
    - 현하의 최후진술, 마침내 사형선고
    - 사형선고 받고 미소 머금어
    - 제 10 장 자서전과《동양평화론》등 집필
    - 한국 애국지사들이 순국한 여순감옥
    - 여순감옥에서《안응칠 역사》저술
    - 공소를 포기하고《동양평화론》집필
    - 끝맺지 못한 논설《동양평화론》
    - 《동양평화론》의 구체적 실천방안 제시
    - 제 11 장 안중근 의거 찬양 시문
    - 국내외에서 쏟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