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역대 시 127편에 얽힌 이야기

삼명시화(三溟詩話)

제목
삼명시화(三溟詩話)
저자
강준흠 저,민족문학사연구소 한문분과 역
발행처
소명출판
발행년도
2012-02-01
이용권구매

개인서비스이용권을 구매하면 제품을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기관회원으로 로그인할 경우 소속 기관(도서관)에 ‘제품 요청’을 하실 수 있습니다.

주제분류

제품특징

번역문, 원문 구성
127개 작품 수록

제품소개

『삼명시화(三溟詩話)』는 조선시대 삼명(三溟) 강준흠이 신라 말 최치원이 해인사 입구 바위에 남겼다는 시를 필두로 19세기 초반에 이르기까지 역대 시 127편에 얽힌 이야기를 엮은 책입니다. 시화(詩話)는 시를 소개하며 그에 얽힌 일화를 곁들이고 그 시를 품평한 글들을 묶은 책을 말하는데,『삼명시화(三溟詩話)』에서는 남인을 중심으로 하면서도 동시대의 유명ㆍ무명의 시인과 작품들을 친근하고 흥미가 끌리는 필치로 재미있게 정리하고 있습니다.

저자소개

강준흠
본관은 진주(晉州). 자는 백원(百源), 호는 삼명(三溟). 학○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필득(必得)이고, 아버지는 세정(世靖)이며, 어머니는 권세억(權世檍)의 딸이다. 1794년(정조 18)에 정시문과에 병과로 급제한 뒤 지평ㆍ교리 등을 지냈다. 시무에 밝아 여러 번 어사 물망에도 올랐다. 서예에 능하여 금석문을 많이 썼다.




수록내용

최치원이 해인사 입구에 남긴 시
중국에서 노래로 불리어진 바가인량의 시
김부식이 「포곡사」를 듣고 지은 시
정지상의 「대동강 송별시」
어느 곳에 잊지 못할 술이 있나?
이지저가 고려 인종에게 올린 구호
정여령이 읊은 진주의 진경산수?
퇴계가 이자현을 옹호한 시

목차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