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현대사의 큰 별, 장준하의 삶을 재조명하다

장준하 평전

제목
장준하 평전
저자
김삼웅 저
발행처
시대의창
발행년도
2014-07-07
이용권구매

KRpia 이용권을 구매하면 제품을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기관회원으로 로그인할 경우 소속 기관(도서관)에 ‘제품 요청’을 하실 수 있습니다.

주제분류

  • [KRpia 기본분류] 인물전집∙사전 > 인물전집
  • [KDC ] 사회과학 > 정치학

제품소개

『장준하 평전』은 한국현대사에 큰 족적을 남긴 장준하 선생의 삶을 재조명한 책으로 나라와 사회를 위해 헌신한 장준하 선생의 삶을 그대로 읽을 수 있으며, 아울러 이 책은 장준하 선생의 의문사 문제도 언급하고 있다.

저자소개

김삼웅
정치평론가이다. <민주전선> <평민신문> <민주신문> 등 진보적인 매체에서 오랫동안 일했고, 일간지 <대한매일신보(현 서울신문)>에서 주필로도 활동했다. 제7대 독립기념관장, 민주화운동관련자명예회복 및 보상심의위원회 위원, 친일반민족행위 진상규명위원회 위원, 성균관대학교 겸임교수 등을 역임했고, 제주4·3사건진상규명 및 희생자명예회복위원회 위원, 단재 신채호선생기념사업회 이사를 비롯해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 조사위원회 자문위원, 《친일인명사전》편찬 자문위원 등도 맡았다.



저서로《친일정치 100년사》《곡필로 본 해방 50년》《한국 필화사》《위서》《금서》《한국현대사바로잡기》《을사늑약 1905》《통일론 수난사》《일제는 조선을 얼마나 망쳤을까》《종교, 근대의 길을 묻다》《서대문형무소 근현대사》《단재 신채호 평전》《백범 김구 평전》《심산 김창숙 평전》《녹두 전봉준 평전》《안중근 평전》《약산 김원봉 평전》《장준하 평전》《죽산 조봉암 평전》등이 있다.

수록내용

풀리지 않는 의문사, 반생의 위업, 의주에서 태어나 삭주에서 자라, OSS 대원에서 환국하기까지, 해방정국에서 백범의 비서로 활동, 시대의 양식 《사상계》 창간, 반이승만 투쟁과 4월 혁명, 사활을 건 박정희와의 싸움 등과 함께 16면의 화보 수록

- 화보
- 책머리에
- 제 1 장 풀리지 않는 의문사, 반생의 위업
- 광복군으로 귀국 30년 뒤 의문사
- 외상 없는 시신
- ‘실족사’로 볼 수 없는 10가지 의문점
- ‘거사’앞두고 신변정리
- ‘금지된 동작’을 맨 먼저 시작한 혁명가
- 장준하 장남이 털어놓은 의문점
- 사생결단‘거사’앞두고 모살당했을 수도
- 신구합동의 명동성당 장례식
- 약사봉 계곡의 진혼곡
- 부재의 혼
- 제 2 장 의주에서 태어나 삭주에서 자라
- 역사의 길, 현실의 길
- 정도를 택한 의인의 길
- 독실한 기독교 가정에서 태어나
- 첩첩산중의 청계동 마을로 이사
- 신성중학교에서 사회의식에 눈떠
- 평생의 동반‘함 도깨비 선생’
- 제 3 장 가정이 어려워 진학 포기하고 교직생활
- 신성학교 교사로 3년 재직
- 동맹시위 벌여 일경과 맞서
- 창공을 바라보는 소년
- 일본 유학생활
- 춘원·육당의 학병지원 강연
- 제자 김희숙과 결혼
- 제 4 장 일본군 탈출, 대장정에 나서
- 중국 망명 위해 일본군에 지원
- ‘잔반불식동맹’결성
- 사활을 건 탈출
- 모험에 나선 4명의 동지들
- 쫓고 쫓기는 질주
- 김준엽과의 만남
- 일본군의 포로교환 요구
- 불로하에서 부른 애국가
- 제 5 장 임천군관학교 활동 3개월
- 팔로군의 기습
- 한치룡 사령관의 전사
- 중국군 사령관의 타락상
- 임천분교에서 만난 김학규 주임
- 대원들의 교양지《등불》제작
- 열악한 생활 환경
- 임시정부 찾아 6000리 장정에 나서다
- 제 6 장 파촉령 넘어 중경임시정부 도착
- 부패한 중국군
- 노하구에 도착
- 파촉령을 넘어서다
- 꿈에 그리던 임시정부
- 임정요인들의 파벌싸움
- “임정청사에 폭탄 던지고 싶다”
- 《등불》속간
- 광복군 제2지대에 편입되다
- 제 7 장 OSS 대원에서 환국하기까지
- 서안에서 OSS 훈련받아
- 새 잡지《제단》창간
- 국내진공정진대에 선발
- 거듭되는 반전 또 반전
- 광복군으로 여의도공항 착륙
- 일본군과 대치하다 중국으로 돌아가
- 김구 주석과 선발대로 환국
- 환영객 없는 귀국
- 김구 주석 연설문 작성
- 제 8 장 해방정국에서 백범의 비서로 활동
- 해방공간에서 김구 주석의 행보
- 4당 거두의 연쇄회담 준비
- 임시정부 환국봉영회
- 지도자들의 처신에 환멸
- 김구 곁을 떠나 이범석의 족청으로
- 제 9 장 시대의 양식《사상계》창간
- 모든 혁명은 이론서에서 시작된다
- 《사상》발행하다《사상계》창간
- 다시“못난 조상이 되지 않기 위해”
- 부인이 옷가지 팔아 제작비 부담
- 혼자서 만든《사상계》초창기
- 《사상계》를 향한 집념
- 한청빌딩 시대
- 제 10 장 《사상계》, 정론지로 자리잡아
- 편집위원 체제 갖추다
- 《사상계》의 편집방향과 지침
- 《사상계》헌장
- 들사람 함석헌‘발굴’
- 낙양의 지가 올린 <할 말이 있다>
- ‘신인문학상’‘동인문학상’제정
- 친일지식인‘최남선’기념호 발행
- 제 11 장 반이승만 투쟁과 4월 혁명
- 함석헌의 첫 필화사건
- 이승만 정권의 탄압
- 백지 권두언
- 어용교수의 글, 불순광고 게재 거부
- 4.19혁명기의《사상계》깃발
- ‘민권승리’의 기념호
- 전국순회문화강연회와《사상문고》발행
- 제 12 장 제2공화국 참여와 반군정 투쟁
- 혁명과업에 대한 인식
- 국토건설본부의 책임 맡아
- 박정희 주도의 5.16쿠데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