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고대 중국의 명판례로 보는 역사적 교훈

절옥귀감(折獄龜鑑)

제목
절옥귀감(折獄龜鑑)
저자
정극 저,김지수 역
발행처
소명출판
발행년도
2012-02-08
이용권구매

개인서비스이용권을 구매하면 제품을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기관회원으로 로그인할 경우 소속 기관(도서관)에 ‘제품 요청’을 하실 수 있습니다.

주제분류

  • [키워드]

    #중국사 #법
  • [KRpia 기본분류] 사회과학 > 법학
  • [KDC ] 사회과학 > 법학

제품특징

번역문 구성
석원, 변무, 국정, 의죄 등 20문(門) 280조(條) 4백여 안건 수록

제품소개

『절옥귀감(折獄龜鑑)』은 송나라 정극(鄭克)이 편찬한 중국 고대 법제사 판례집으로 춘추전국시대부터 북송 휘종 때까지 약 1,500년간에 시기의 역사적 명판결을 광범위하게 수록하고 있습니다. 절옥(折獄)은 재판을 의미하는 용어로 체계적인 형식과 조리있는 방법으로 역대 주요 사건의 수사·심리·판결 등을 총정리하고, 그에 대한 정반(正反)양면의 역사적 경험과 교훈(귀감:龜鑑)을 종합했다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역대 정사와 실록으로부터 각종 문집이나 필기소설까지 자료들을 망라하고 있는데, 그 중 적지 않은 원전이 망실되어 전해지지 않고 일부 내용은 현전 자료와 중요한 차이가 있어 중국의 역사나 문화 특히 법제사를 연구하는 학자에게 귀중한 자료로 손꼽히는 제품입니다.

저자소개

김지수
2000년 한국 학술진흥재단의 박사 후 연수생(Post Doc)과 인천대학교, 가톨릭대학교 강사를 거쳐, 2001년부터 전남대학교 법대에 재직.


저서 : 20편 가령의 학술 논문과 10여 편의 시론(時論) 발표, 「화두 놓고 염불하세(印光大師嘉言錄)」와 「단박에 윤회를 끊는 가르침」, 「운명을 뛰어 넘는 길(了凡四訓)」 등의 번역서


정극
정사(正史)의 ‘열전(列傳)’에는 기록되어 있지 않으나, 『절옥귀감(折獄龜鑑)』은 『송사(宋史)』 예문지(藝文志)나 명(明)의 『영락대전(永樂大典)』, 청(淸) 건륭(乾隆)황제의 『사고전서(四庫全書)』에 모두 수록되어 있다. 각종 문헌과 근인(近人)의 고증에 따르면, 정극은 자(字)가 극명(克明)이고, 송(宋)나라 개봉 사람으로서, 휘종(徽宗) 선화(宣和) 6년(1124)에 진사(進士)가 되고, 남송(南宋) 초 건강부(建康府) 상원현(上元縣)의 현위(縣尉)와 승직랑(承直郞) 등을 거쳐 호주(湖州)의 제형사간관(提刑司幹官)을 지낸 인물이다.

수록내용

원통합을 풀어줌-석원(釋寃)
무고 모함을 가려냄-변무(辯誣)
사실 정황을 신문함-국정(鞫情)
죄를 의론함-의죄(議罪)
과오를 용서함-유과(宥過)
죄악을 징벌함-징악(懲惡)
간교함을 관찰함-찰간(察姦) 등

목차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