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각양각색의 ‘격한’ 목소리를 담은 전단지

삐라로 듣는 해방 직후의 목소리

제목
삐라로 듣는 해방 직후의 목소리
저자
김현식 편저,정선태 편저
발행처
소명출판
발행년도
2013-07-17
이용권구매

개인서비스이용권을 구매하면 제품을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기관회원으로 로그인할 경우 소속 기관(도서관)에 ‘제품 요청’을 하실 수 있습니다.

주제분류

  • [키워드]

    #한국현대사
  • [KRpia 기본분류] 역사∙지리 > 근현대
  • [KDC ] 역사 > 아시아

제품소개

『삐라로 듣는 해방 직후의 목소리』는 1945년 8월 15일부터 1948년 8월 15일까지 단체나 개인이 공식ㆍ비공식으로 배포한 성명서, 선언문, 호소문, 격문, 결의문, 포고문, 포스터 등 443종의 삐라를 모아 연도별로 배열했습니다. 원본은 컬러로 인쇄하여 생동감 있게 담아냈을 뿐 아니라, 가독성을 높이는 현대어 번역문을 실었습니다. 민족국가 건설이라는 당위적 목표 아래 다양한 의견이 뜨겁게 분출된 시기인 해방 직후를 삐라를 통해 살펴본다. 가능성의 시대가 낳은 상처를 고스란히 엿볼 수 있습니다.

저자소개

김현식
現 대일광업(주) 전무이사, 근대서지학회 이사

고려대 73교우회 부회장

춘천시민구단 단장

前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 부회장

정선태
1963년 전북 남원 출생으로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 및 동 대학원을 졸업했으며, 현재는 국민대학교 근무하고 있다.

저서로 『개화기 신문 논설의 서사 수용 양상』 『심연을 탐사하는 고래의 눈: 한국 근대문학의 형성과 그 외부』 『근대의 어둠을 응시하는 고양이의 시선: 문학·번역·사상』 『한국근대문학의 수렴과 발산』 『시작을 위한 에필로그』 『제국과 민족의 교차로』(공저) 등이 있으며,

역서로 『동양적 근대의 창출: 루쉰과 소세키』 『일본문학의 근대와 반근대』 『가네코 후미코: 식민지 조선을 사랑한 일본 제국의 아나키스트』 『일본어의 근대』 『지도의 상상력』 『생활 속의 식민지주의』 『창씨개명: 제국주의 일본의 조선지배와 이름의 정치학』 『일본 근대의 풍경』(공역) 『삼취인경륜문답』(공역) 『일본 근대사상사』(공역) 『조선의 혼을 찾아서』(공역) 『기타 잇키: 천황과 대결한 카리스마』(공역) 『검은 우산 아래에서』(공역) 등이 있다.

수록내용

성명서, 선언문, 호소문, 격문, 결의문, 포고문, 포스터 등 443종의 삐라 수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