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청나라 근대 지식인과의 첫 번째 만남

량치차오 평전

제목
량치차오 평전
저자
셰시장 외 저
발행처
글항아리
발행년도
2015-12-21
이용권구매

개인서비스이용권을 구매하면 제품을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기관회원으로 로그인할 경우 소속 기관(도서관)에 ‘제품 요청’을 하실 수 있습니다.

주제분류

제품소개

이 책은 량치차오의 생애와 경력을 날줄로 삼고 그가 중국 근현대사의 대표 인물 14명과 교류한 내용을 씨줄로 삼아, 량치차오라는 인물과 그가 견지한 사상의 역사적 가치 및 현재적 의의를 새롭게 평가한다. 이 책이 씨줄로 삼은 인물은 캉유웨이·황쭌셴·탄쓰퉁·왕캉녠·탕차이창·쑨중산·장타이옌·양두·위안스카이·차이어·장바이리·딩원장·후스·쉬즈모다. 이 책은 이처럼 역사를 ‘사람과 사람’ 중심으로 보는 얼개에 기대 량치차오의 삶을 풍요롭게 조명하면서, 각 인물 간의 관계와 이들이 시대와 벌이는 장엄한 파노라마를 펼쳐 보여준다.

아울러 저자는 청나라 말기와 중화민국에 이르는 대변동의 국면에서 당대 지식인이 겪은 고통과 방황 및 고난에 찬 탐색과정을 입체적으로 드러낸다. 중국뿐 아니라 우리의 전통과 근대를 이해하기 위해서도 량치차오라는 필수 관문을 통과해야 한다. 이 책은 그 관문으로 들어서는 출발점 역할도 수행할 수 있을 것이다.

수록내용

● 서문 류짜이푸劉再復

● 제1장 신후이 소년:량치차오 가계

조부:‘의리’를 강구하고 ‘절개’를 중시하다

조부의 가르침 아래 ‘소년등과 하다’

부모:수신과 구제

소년 시절에 청운의 큰 뜻을 품다

● 제2장 집안 가득 뛰어난 인재:량치차오와 자녀들

동서양 장점을 융합한 아버지의 자식교육

폐부에서 우러나온 자연스럽고 순수한 부성애

셴얼 쓰순:량치차오의 유능한 조수

쓰청 교육:학문은 모름지기 흥미를 느껴야 한다

량쓰융:부친의 지지하에 고고학자가 되다

량쓰중:그의 정치 열정이 부친에게 인정을 받다

량치차오의 다른 자녀들

신민을 길러내다

● 제3장 서로 존경하고 서로 알아주다:량치차오의 혼인과 애정

총명하고 강인한 리 부인

힘든 일을 감내하며 원망도 두려워하지 않은 왕 부인

홍안紅顔의 젊은 지기 허 소저

● 제4장 서생으로서 나라에 보답하다:량치차오와 캉유웨이(상)

난하이 성인 캉유웨이

“사상계의 일대 폭풍”

재목이 가득했던 만목초당

갑오회시

캉유웨이와 량치차오, 그리고 공거상서

신정과 「황제에게 올리는 세번째 상소문」

『만국공보』 발간 및 강학회

스승과 제자가 처음으로 의견이 갈리다

보국회의 단명

무술유신으로 팔고문을 폐지하다

경사대학당과 상하이역서국

무술변법은 왜 실패했을까?

● 제5장 서로 다른 길을 가다:량치차오와 캉유웨이(하)

일본에 도움을 구하다

보황운동

새로운 사상과 지식의 유혹을 받다

‘새로운’ 국민:자유 쟁취와 민권 신장

『청의보』에서 『신민총보』까지

공교 보호의 입장을 버리다

캉유웨이의 ‘반혁명’

사제 간의 갈등, 관계 악화

진화공사 사건으로 보황회가 붕괴되다

량치차오와 신해혁명

캉유웨이와 량치차오의 결별

● 제6장 스승과 벗을 겸하다:량치차오와 황쭌셴

인경려 주인 황궁두

독서냐 구국운동이냐?

시무학당을 주관하다

후난 신정

평생 스승과 벗을 겸하다

● 제7장 간담상조肝膽相照:량치차오와 탄쓰퉁

프레지던트로 뽑힐 만한 탄쓰퉁

사방을 방랑하던 탄쓰퉁의 소년 시절

탄쓰퉁:학문과 사상의 대전환

치국 방략:‘독단적 통치술’을 ‘합의적 통치술’로 바꾸다

업무와 독서 두 가지 모두 그르치지 않다

“후난의 선비는 관직에 등용할 만하다”

시무학당에서 영재를 기르다

민지를 계발한 남학회

유신파와 수구파가 물과 불처럼 대립하다

무술변법, 백일유신

탄쓰퉁의 옥중 마지막 편지, 진짜인가? 가짜인가?

● 제8장 시대를 알고 사무에 통달하다:량치차오와 왕캉녠

같은 스승 밑 동문으로 깊은 우의를 맺다

함께 『시무보』를 창간하다

협력에서 원한으로

● 제9장 뜨거운 피를 조국에 바치다:량치차오와 탕차이창

황상이 폐위되다

캉유웨이와 량치차오의 황제 보위

류양 지사

시무학당에서 우의를 맺다

탕차이창과 캉·량

『청의보』:유신의 목구멍이 되다

부상扶桑에서 학교를 열다

량치차오:변화에 뛰어난 호걸

경자년 황제 보위勤王를 위한 거사

● 제10장 근세 영웅의 쌍벽:량치차오와 쑨중산

쑨중산과 캉유웨이는 왜 친교를 맺을 수 없었을까?

량치차오가 쑨중산을 흠모하며 연합을 시도하다

호놀룰루로 간 후 쑨중산과 물불 같은 관계가 되다

● 제11장 적이면서 벗:량치차오와 장타이옌

『시무보』의 두 건필

존경심과 적개심 사이

무술정변 이후 두 사람의 사상 분열이 가속화하다

량치차오의 미국 유람기

보황과 입헌 그리고 배만혁명

장타이옌이 서재로 물러난 뒤 둘 사이가 점차 멀어지다

● 제12장 나 홀로 인재를 아끼다:량치차오와 양두

젊은 기상으로 시무학당에서 재능을 겨루다

일본에서 다시 만나 서로가 서로를 아끼다

철도 부설권 쟁취와 입헌 참여, 두 사람의 긴밀한 협력

신당 성립, 영도권 귀속문제로 의견 차이가 생기다

정문사를 설립해 어려운 틈새에서 분투하다

양두, 민국의 ‘제사’가 되려는 꿈을 꾸다가 불문으로 은퇴하다

● 제13장 성공 직전의 실패:량치차오와 위안스카이

만청 시기의 첫번째 합작

위안스카이 타도가 캉과 량의 주요 목표가 되다

민국 시기의 재합작

량치차오가 재정문제와 정당문제를 이야기하다

량치차오의 귀국

연관검색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