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스스로 돌이켜 새롭게 바라본다

어느 하급장교가 바라본 일본제국의 육군

제목
어느 하급장교가 바라본 일본제국의 육군
저자
야마모토 시치헤이 외 저
발행처
글항아리
발행년도
2016-08-15
이용권구매

개인서비스이용권을 구매하면 제품을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기관회원으로 로그인할 경우 소속 기관(도서관)에 ‘제품 요청’을 하실 수 있습니다.

주제분류

제품소개

이 책은 일본문화론의 대가로 알려진 야마모토 시치헤이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 육군의 하급장교로서 참전했던 경험을 기록한 것이다. 1942년 징병되어 태평양 전쟁에 참여, 패전 후 필리핀 수용소에 억류되었다가 1947년에 본국에 돌아온 그는 제국주의적 야욕을 불태우던 자신의 나라가 가진 뿌리 깊은 콤플렉스를 지적하며 일본 특유의 조직론과 사고방식을 그의 전쟁 경험의 흐름에 따라 분석해나간다. 청일전쟁, 러일전쟁 등을 거친 뒤 일본이 벌인 가장 어리석은 전쟁으로 평가되는 태평양 전쟁 당시, 제국 육군은 ‘사고 정지’ ‘기백 연기’ ‘사물 명령’ 등의 단어로 정리될 수 있을 만큼 기이하고 부조리한 조직적 패착을 드러내며 자멸의 길로 들어선다. 대학생 신분에서 갑자기 장교로 차출된 저자는 제 스스로도 몰인간적인 행위들을 저지르긴 했으나, 이미 전장에서부터 일본 제국 육군에 거리감을 두고 하나하나 관찰해나가기 시작한다. 저자는 이를테면 ‘공기’라는 단어를 통해 일본인들이 무언의 중지가 가리키는 ‘분위기’에 휩쓸려 일사불란하게 움직인다는 등 새로운 이론을 제시하기도 한다. 이 책은 전쟁포로기 체험으로 널리 알려져 있는 오오카 쇼헤이의 『포로기』, 고마쓰 신이치의 『포로일기』 등과 같이 전쟁에 참여했던 이가 써내려간 귀중한 체험 기록으로서 전쟁국가 일본의 패착을 잘 드러내고 있다.

수록내용

1. ‘대의를 섬기는 사상’

2. 모든 것이 누락, 누락 또 누락……

3. 아무도 모르는 대미 전투법

4. 지옥 같은 수송선 생활

5. 돌멩이 세례와 꽃 세례

6. 현지 정보에 무지한 제국 육군

7. 죽음의 행진에 관해서

8. 죽음을 자초한 일본군

9. 첫째, 군인은 숫자를 우선할 것

10. 사물 명령·기백이라는 명목의 연기

11. 그냥 종이일 뿐, 돈이 아니다

12. 참모의 거짓 시나리오에 따른 연기와 그 흔적들

13. 마지막 전투에 남는 분함

14. 죽음의 후렴구

15. 조직과 자살

16. still live, 아직 살아 있다……

17. 패전의 순간에 전쟁을 책임지기 위한 또 하나의 방편, 속세를 등진 각하들

18. 언어와 질서와 폭력

19. 통수권·전쟁 비용·실력자

20. 조직의 명예와 신의

연관검색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