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학교 인문학연구원 번역총서 001] 유교와 칸트

제목
[조선대학교 인문학연구원 번역총서 001] 유교와 칸트
저자
이명휘(李明輝) 저,이명휘(李明輝) 저
발행처
예문서원
발행년도
2017-03-29
이용권구매

KRpia 이용권을 구매하면 제품을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기관회원으로 로그인할 경우 소속 기관(도서관)에 ‘제품 요청’을 하실 수 있습니다.

주제분류

  • [KRpia 기본분류] 철학 > 중국철학
  • [KDC ] 철학 > 동양 철학, 사상

제품소개

필자는 줄곧 ‘중국 전통문화의 현대적 재구성’이라는 시각에서 ‘유가와 칸트’라는 주제를 탐구해 왔다. 중국과 한국은 모두 오랜 유교 전통을 지니고 있으며, 근대에는 똑같이 서양문화라는 강력한 충격을 감당해야만 했다. 이러한 의미에서 이 책은 한국의 독자들에게도 나름대로 참고할 만한 가치가 있을 것이다. 위에서 말한 『사단과 칠정: 도덕정감에 관한 비교철학적 탐구』에서도 칸트의 초기윤리학이 프리드리히 실러(Friedrich Schiller)의 윤리학을 지나 현상학의 윤리학으로 발전하는 과정과 그 내적 사상의 전개과정을 설명하였고, 이러한 구조에 대한 분석을 통해 조선성리학의 ‘사단칠정논쟁’을 탐구하고 있다. 이렇게 본다면 ‘유가와 칸트’라는 주제는 한국의 유학 연구에도 깊이 관련되어 있다고 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김기주·이기훈이 두 한국 학자가 이 책을 한국어로 번역하여 출판하고자 했던 것이니, 필자는 그 성공을 낙관한다. 아울러 이 책의 한국어판 출판을 계기로 한국 독자의 비판과 가르침을 간절히 기대한다. - 한국어판 서문 중에서 -

수록내용

한국어판 서문

지은이의 말

옮긴이의 말

이끄는 말

제1장 유가와 자율도덕

제2장 맹자와 칸트의 자율윤리학

제3장 맹자의 자율윤리학에 대하여

제4장 맹자의 사단지심과 칸트의 도덕정감

제5장 칸트의 행복개념으로 유가의 의리지변을 논함

나오는 말

찾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