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영역 열기

krpia

도움말
도움말 검색 도움말

한국과 독일의 대표적 지식인의 통일 담론을 소개하다

통일과 문화 - 통일독일의 현실과 한반도 - 한·독 지성에게 듣는다

제목
통일과 문화 - 통일독일의 현실과 한반도 - 한·독 지성에게 듣는다
저자
김누리 외 저
발행처
역사비평사
발행년도
2008-02-28
이용권구매

개인서비스이용권을 구매하면 제품을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기관회원으로 로그인할 경우 소속 기관(도서관)에 ‘제품 요청’을 하실 수 있습니다.

주제분류

  • [키워드]

    #한국현대사
  • [KRpia 기본분류] 역사∙지리 > 근현대
  • [KDC ] 역사 > 아시아

제품소개

이 책은 '문화적 국면'을 적극적으로 인식하고 통일과 연관시키려 한 점과 한국과 독일의 대표적 지식인(백낙청, 황석영, 귄터 그라스, 우베 콜베)의 통일 담론을 소개한 점, 끝으로 한반도 상황에 대한 시의성 있는 논의를 모은 점이 특색 있다.

통일은 제도나 체제의 통합이기에 앞서 인간과 정신의 융합이어야 한다는 문제의식 아래 통일독일의 현실과 한반도의 미래를 짚어본 것이다.

점령 군식 통일에 대한 위대한 경고자 였던 노벨상 수상 작가 귄터 그라스와 ‘분단체제론’으로 유명한 백낙청 교수 등 한국과 독일의 지성들이 대거 참여했다.

책은 크게 4부로 구성되어 있다. 1부에서는 그라스와 백낙청 교수의 통일론이 실려 있고 2부에서는 독일 공영방송의 문화부장인 외르크 디터 코겔이 통일을 위한 언론의 바람직한 기능과 역할을 조명하고 김문환 교수가 햇볕정책의 문화적 차원을 짚었다. 3부에서는 소설가 황석영과 동독 출신 시인 우베 콜베가 통일문학의 가능성을 탐색했다. 마지막으로 4부에서는 통일을 바라보는 독일 지식인들의 인식을 살폈다.

수록내용

책을 내면서

제1부 한반도 통일의 구상과 전망

통일은 계속 풀어나가야 할 과제 / 귄터 그라스

한반도 통일을 위한 지구적 시각을 찾아서 / 백낙청

제2부 통일과 문화 : 문화정책과 언론정책

통일을 위한 언론의 역할 / 외르크 디터 코겔

통일과 문화정책 : 햇볕정책을 중심으로 / 김문환

동서독의 이질감에 대한 성찰 / 로타 프롭스트

- 통일인가 아니면 여전히 분단상태인가

제3부 통일의 문학, 문학의 통일

독일통일과 작가의 역할 / 우베 콜베

남과 북은 서로를 변화시킨다 / 황석영

통일 후 12년 독일문학의 동향 / 볼프강 엠머리히

- '전환' 이후 독일문학이라는 텃밭의 풍경

제4부 통일과 지식인

독일통일과 지식인 / 김누리

'유럽 최후의 지식인'이 바라본 독일통일과 오늘의 세계

- 귄터 그라스와의 대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