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영역 열기

krpia

도움말
도움말 검색 도움말

[근대문학] 다른 목소리들 : 고봉준 평론집

제목
[근대문학] 다른 목소리들 : 고봉준 평론집
저자
고봉준 저
발행처
소명출판
발행년도
2012-03-22
이용권구매

개인서비스이용권을 구매하면 제품을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기관회원으로 로그인할 경우 소속 기관(도서관)에 ‘제품 요청’을 하실 수 있습니다.

주제분류

  • [키워드]

  • [KRpia 기본분류] 문학 > 문학일반
  • [KDC ] 문학 > 한국문학

제품소개

이 책의 제목 ‘다른 목소리’는 “너무 높거나 낮은 주파수, 세상의 가청권 바깥에서 들려오는, 대개의 경우 무의미한 소음이나 불협화음처럼 희미하고 불쾌하게 들렸다가 이내 대기 속으로 흩어지고 마는 목소리들”처럼 세상의 바깥에서 발화되는 음성이라는 의미이다.이 책은 총3부로 구성되었는데, 총론격인 1부에는 이론적인 성격의 글들이 실렸다. 타자, 마이너리티, 디아스포라 문제를 민족문학이라는 근대적 시선으로부터 분리시키려는 이론적 노력에서부터 ‘근대문학의 종언’이라는 가라타니 고진의 주장에 대한 메타비평에 이르기까지 최근 몇 년 동안 비평계를 뜨겁게 달구었던 논의들에 적극적으로 개입한 흔적이 대부분을 채우고 있다. 2부는 우리 시대의 시인들을 대상으로 한 시인론과 작품론이 중심을 차지하고 있고, 3부는 ‘미래파 논쟁’을 전후한 시기에 발표된 주제론으로 채워져 있다.1부에 실린 몇 편의 비평은 고봉준의 비평이 놓인 위치를 실감하게 한다. '연대는 어떻게 가능한가'는 한국문학 내에서 유통되고 있는 두 개의 아시아 담론을 비판적으로 조망하면서, 이주노동자의 등장이라는 상황의 변화가 타자와의 연대에 어떤 변화를 끼치고 있는가를 이론적으로 살핀 글이다. ‘창작과비평’과 ‘한국문학작가회의’로 대변되는 그 두 흐름 사이에서 저자는 타자의 문제를 ‘인권’의 확장으로 사유해서는 안 된다는 것, 나아가 연대는 언제나 양자의 정체성을 허물고 재구성하는 것이어야 함을 주장한다. '추방과 탈주'는 구성으로서의 연대라는 관점을 더욱 밀고나가 ‘타자’와 ‘윤리’라는 개념으로 동시대의 사상들을 사유하고 있으며, '2000년대 한국소설의 내면풍경과 상상력의 좌표'는 2000년대 문학의 지형 변화라는 시각에서 타자성이 문학에서 어떻게 표현되고 있는가를 살폈다. 1부의 총론을 제하면 이 평론집의 대부분은 작품에 대한 해석과 판단이라는 문학평론가의 임무에 충실한 현장비평들로 채워져 있다. 지난 몇 년간, 문단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작가와 작품, 때로는 요란한 파열음 대신 조용히 스쳐 지나간 작가와 작품이 이 한 권의 평론집 안에서 조용히 숨 쉬고 있다. 사유를 빙자한 해석만이 난무하는 시대를 거슬러가려는 의지로 충만한 이 책은 동시에 우리 시대 문학의 지형도를 가장 정직하게 보여주는 길잡이이기도 하다.

수록내용

책머리에

1부

연대는 어떻게 가능한가 _ 민족문학과 아시아

추방과 탈주 _ 타자ㆍ마이너리티ㆍ디아스포라

2000년대 한국소설의 내면풍경과 상상력의 좌표

근대 문학의 종언, 그리고 ‘소설’이라고 불리는 대략 난감한 글쓰기들

공통적인 것의 생산, 혹은 출구로서의 윤리

지금, 한국소설의 체질은 바뀌었는가

2부

바람의 연대기 _ 김경주론

풀씨 하나에 깃든 전체 _ 백무산론

불안의 감각 _ 여태천론

나는 부재한다 고로 나는 존재한다 _ 이원, 『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오토바이』

오이디푸스를 위한 무덤 _ 조말선론

3부

재현적 리얼리티의 바깥 풍경들

나는 고아다

개인이라는 척도, 혹은 ‘나’라는 자폐적 이기성

서정시를 위한 변명 2 _ 최근 젊은 시인들의 시에 대한 몇 가지 단상

서정시를 위한 변명 3 _ 최근 젊은 시인들의 세계관과 자의식에 대하여

서정시를 위한 변명 4 _ 관계를 사유하는 새로운 시적 모색들

반전통과 서정

타자의 시선으로 _ 몽골ㆍ티벳ㆍ인도ㆍ마야의 여행시들을 중심으로

시와 음악, 그 낡은 질문의 새로운 의미

시에 관한 네 개의 단상
TOP